두달여 만에 모처럼 가격제한폭(종가 2만8천6백원)까지 올랐다.

지난 7월3일 1만5천원에 등록된 뒤 예상을 뒤엎고 3만7천원까지 올라 ''올해 공모시장 최대의 히트작''으로 꼽히기도 했다.

외국인 매수가 배경이다.

외국인들은 지난 9월 경기침체로 신용카드 사용증가율이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주가가 미끄러졌는데도 불구하고 집요하게 매수주문을 내 기관의 줄기찬 매도와 대조를 이뤘다.

외국인 지분율은 지난달 한때 9%대로 잠시 내려갔으나 이달 1일 현재 11.25%로 확대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