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외국인과 국내기관으로부터 ''왕따''를 당했던 LG그룹주가 다시 그들의 구애를 받고 있다.

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그동안 LG전자 LG화학등 LG그룹 계열사 주식을 집중 매도해온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들이 최근들어 매수우위로 전환하고 있다.

LG전자 LG화학 LG전선 데이콤 등 LG그룹주가 두드러진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인 것으로 증권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외국인은 지난 9월말부터 LG전자를 대거 처분해오다 지난달 23일부터 매수우위로 돌아섰다.

투신사등 국내기관도 최근 LG전자와 LG화학을 순매수하고 있다.

이홍재 한국투신 펀드매니저는 "대주주의 주식이동 등 불투명한 기업지배구조 문제로 LG그룹주를 대거 처분했던 투신사등 국내기관이 최근들어 LG그룹주 편입을 확대하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손동식 미래에셋 펀드매니저는 "LG그룹주의 강세는 낙폭과대 중저가 우량주로 매기(買氣)가 몰리는 시장분위기와 함께 언제든 사고팔 수 있을 만큼 거래량이 풍부하다는 점이 맞물린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