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계증권사와 증권사 사장단 등이 잇따라 지수선물의 부산이관에 반대하거나 유보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3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외국계 증권사들은 최근 주한미국상공회의소를 통해 거래비용 증가 및 거래불편 등을 이유로 지수선물 이관에 반대하는 내용의 의견을 담은 서한을 청와대와 재정경제부 등 관계당국에 보냈다.

증권사 사장단도 최근 간담회를 갖고 지수선물 이관논의가 유보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사장단은 증권시장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상황에서 무리한 이관추진은 주식시장의 불안요인으로 파급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남궁덕 기자 nkd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