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투신운용은 31일 신탁재산에서 편입하고 있는 현대건설의 채권과 CP(기업어음)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현대투신운용은 지난 30일 현재 총 신탁재산 19조7천3백72억원중 현대건설의 채권및 CP는 전혀 없으며 주식만 3억8천만원어치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사채형 펀드 고객들은 현대건설 문제로 인한 피해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현대투신이 현대건설의 채권과 CP를 한푼도 보유하지 않고 있는 것은 계열사가 발행한 유가증권을 보유하는 것을 제한받고 있기 때문이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