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상장(등록) 예정기업인 하나투어의 공모가격이 주당 2천8백50원(액면가 5백원)으로 확정됐다.

여행사인 하나투어는 오는 6,7일 공모주 청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31일 상장주간사를 맡은 대신증권에 따르면 하나투어는 당초 공모희망가격을 3천~4천5백원으로 불렀으나 수요예측(기관투자가 대상 예비청약) 등에서 2천8백50원으로 결정됐다.

이는 하나투어의 기업본질가치(4천5백91원)보다 38% 낮은 수준이다.

일반투자자들의 청약한도는 5천주이며 투자자들의 코스닥주식 보유물량과 청약한도를 연계시키는 새 청약제도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

청약증거금률은 50%이다.

하나투어는 여행대리점을 상대로 하는 이른바 도매영업에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액 1백55억원에 당기순이익 19억원을 기록했다.

1993년에 설립됐으며 자본금은 18억원이다.

양홍모 기자 y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