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예탁원이 2003년을 목표로 주식거래 결제일 단축방안을 추진중이다.

현재 주식 매매후 이틀 뒤에 이뤄지는 결제를 하루 앞당겨 거래 다음날 이뤄지게 하겠다는 것이다.

유흥모 증권예탁원 상무는 31일 "현재 한국보다 결제일이 하루 긴 미국과 일본도 2003년부터는 익일결제시스템을 본격화하기로 결정하고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증권예탁원은 이와 관련,제4차 아시아·태평양 중앙예탁기관 총회기간중 실시되는 세미나에 이 주제를 상정,해외기관과의 교류를 모색할 계획이다.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