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건설의 처리가 사실상 퇴출로 가닥잡혔지만 투신사 고객들의 손실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동아건설 무보증채를 CBO펀드에 편입시킨 투신사들은 장기적으로 손실을 처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증권사중에선 LG종금을 흡수합병한 LG투자증권이 상당한 손실을 입을 전망이다.

31일 금융감독원과 투신업계에 따르면 동아건설이 발행한 회사채와 CP(기업어음)중 투신운용사가 보유하고 있는 것은 3천1백62억원어치로 나타났다.이중 2천5백45억원어치가 CBO펀드,4백52억원어치가 신탁형 증권저축에 편입됐다.

고객의 신탁재산에 편입된 동아건설 유가증권 규모는 1백65억원에 불과하며 모두 보증채이다.현대투신운용의 김윤정 부장은 "일반 공사채형 수익증권에 남아있는 동아건설 회사채는 전액 보증채이기 때문에 손실 우려가 없다"고 말했다.

CBO펀드 가입자도 손실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최인규 한국투신운용 마케팅부장은 "CBO펀드의 경우 장부가를 기준으로 수익률을 계산하기 때문에 어떤 회사채가 파산하더라도 투자자들의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장부가와 시가와의 차이를 CBO펀드 판매증권사와 운용사가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투신사의 손실은 불가피하다.

CBO펀드에 편입시킨 동아건설 무보증채는 현투증권 3백68억원,대투증권 3백76억원,한투증권 4백15억원 등이다.

투신업계 관계자는 "CBO펀드의 만기가 7년이나 남아있어 당장 부담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증권사중에선 LG투자증권의 손실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LG투자증권은 LG종금을 흡수합병하면서 LG종금의 대출금(CP할인)까지 모두 떠안았다.

31일 현재 LG투자증권은 동아건설에 대해 6백88억원의 대출금을 내 주었으며 이중 담보가 잡혀있는 대출금은 2백80억원에 불과하다.

LG투자증권은 "지금까지 동아건설에 대해 20%의 충당금을 쌓아 놓았지만 최악의 경우 2백71억원의 추가손실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