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프로야구에서 동양인으로서 최다승을 올린 박찬호는 "마음을 다스리니 비로소 공이 다스려졌다"고 했다.

1941년 전설같은 4할대의 타율을 기록한 테드 윌리엄즈는 "나쁜 공은 흘려 보내고 좋은 공에 방망이를 휘두른 결과"라고 했다.

주식시장도 가끔 파열음을 내서 사람들을 놀라게 하지만 항상 그런 것은 아니다.

과함과 부족함에 대한 스스로의 교정능력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주말 미국증시가 벌떡 일어선 것도 같은 이치다.

마음을 다스리고 좋은 공을 기다리면 언젠가는 기회가 온다.

허정구 기자 hu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