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은 35억원을 투자해 메리츠투자자문(자본금 50억원)을 설립했다고 30일 밝혔다.

투자자문 대표이사에는 한국투신과 LG투자신탁운용에서 펀드매니저로 활약한 박종규씨가 선임됐다.

황건호 메리츠증권 사장은 "랩어카운트(Wrap Account) 등 간접금융상품의 확대에 대비하는 한편 종합금융그룹으로 성장하기 위해 투자자문업에 진출했다"고 설명했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