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은 투신사 스스로 자금유치를 위한 경쟁력 있는 상품개발에 나서야 하며 감독원도 이를 정책적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5일 이 위원장은 32개 투신운용사 사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투신사의 정상화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무엇보다 시급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투신사가 외형 경쟁보다는 수익률 경쟁으로 승부를 걸어야 하며 펀드 수익률공시등으로 경영의 투명성을 제고해 고객 신뢰회복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