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는 모든 것에는 사이클이 있다.

잘 나갈 때가 있고,못 나갈 때도 있다.

다시 잘 나가기 위해 준비할 때도 있다.

주가도 운동하는 물체의 하나다.

비교적 선명한 사이클을 그린다.

시장 전체적으로 보자면 지금은 잘 나가지 못하는 국면에 속해 있다.

그러나 개별 종목을 보면 지긋지긋한 하락추세를 멈추고 장단기 이동평균선이 정배열로 나아가고 있는 종목이 하나 둘 늘어난다.

결코 주식수요가 늘어나서 그런 것이 아니다.

더 이상 떨어질 데가 없어서 고개를 쳐드는 종목이다.

그것은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허정구 기자 hu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