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예탁금이 급격히 감소해 9조원대가 붕괴됐다.

13일 증권업협회에 따르면 11일 현재 집계기준으로 고객예탁금은 전날에 비해 2천8백15억원이 줄어든 8조8천6백7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4일 이후 다시 9조원대가 붕괴됐다.

고객예탁금이 줄어들고 있는 것은 코스닥시장의 공모주 청약용으로 유입됐던 자금이 환불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또 증시가 크게 출렁거려 투자심리가 불안해지자 일부 투자자들이 주식계좌에서 돈을 빼내가고 있는 것도 한 요인으로 풀이됐다.

지난 1월4일 8조4천억원(연중 최저)을 나타냈던 고객예탁금은 지난 3월10일 연중 최고수준인 12조4천억원을 기록한 이후 최근엔 9조∼10조원선을 맴돌아왔다.

김홍열 기자 com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