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증권은 13일 쌍용정보통신의 목표주가를 13만원(액면가 5천원)대로 제시하고 매수를 추천했다.

굿모닝증권은 최대주주인 쌍용양회가 3백만주의 보유주식을 보호예수기간이 끝나는 오는 10월 중순께 단순 투자목적의 해외펀드에 매각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증권사의 박재석 수석연구원은 "쌍용정보통신이 국방관련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점을 고려해 해외펀드에 지분을 매각키로 하고 가격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이어 "협상이 목표주가 근처에서 이뤄지고 있는 데다 지분매각으로 모그룹의 재무리스크가 없어지면 주가가 더욱 상승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