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캐피탈과 삼성카드가 연내 코스닥시장에 등록(상장)하려던 계획을 보류했다.

앞서 등록한 국민카드의 주가수준으로 볼 때 현상황에서 주식을 공모하면 자신들의 목표만큼 자금을 끌어모으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LG캐피탈과 삼성카드는 연내 코스닥등록 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시기를 늦추는 것은 물론 거래소 상장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캐피탈의 박홍규 IR담당과장은 "제값을 받을 수 있을 때까지는 코스닥상장을 굳이 서두르지 않겠다는게 회사측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 과장은 "자금조달 방안과 시기를 다각도로 검토중이며 상장 문턱이 낮아진 거래소상장도 검토대상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삼성카드도 등록을 서두르지않고 있다.

이 회사의 장태수 자금부장은 "현재로선 기업공개 시기는 물론 방법과 관련해서도 최종적으로 확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당초 올 상반기중 코스닥진출을 추진했었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두 회사의 공모가는 경쟁업체인 국민카드의 주가수준에 크게 영향받을 수밖에 없다"며 "시장상황이 개선되지않으면 등록이 상당기간 늦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