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시장의 시가총액은 연초에 비해 1백조원 이상 감소했으나 10대 그룹의 시가총액 비중은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증권거래소는 지난 4일 기준 상장 7백4개사의 시가총액(단순주가 평균)을 지난 1월4일과 비교한 결과 시가총액이 3백57조7천7백33억원에서 2백55조3천4백88억원으로 1백2조4천2백45억원(28.63%)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종합주가지수는 1,059에서 710으로 3백49포인트(32.96%)나 하락했다.

그러나 10대 그룹의 시가총액은 1백73조4천89억원에서 1백29조9천3백4억원으로 25.07% 감소,그 폭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10대 그룹의 시가총액비중은 1월의 48.47%에서 8월에는 50.88%로 오히려 상승했다.

10대 그룹 가운데서는 LG그룹 주가가 61.82% 떨어져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이어 한화(54.13%) 한진(47.60%) 금호(41.07%) 쌍용(40.76%) 현대(39.67%)등의 순이었다.

10대 그룹의 평균 하락률(29.23%)보다 낮은 하락률을 보인 그룹은 롯데(8.33%)와 삼성(20.61%) SK(26.68%) 등이었다.

증권거래소 관계자는 "주가가 전반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서도 10대 그룹 이외의 주가가 상대적으로 더 하락한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남궁덕 기자 nkd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