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투자신탁운용이 7일 ''고객신뢰 회복방안''을 발표하고 이날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한투신운용은 우선 ''펀드책임제''를 도입,윤리강령에 어긋나는 펀드매니저에 대해서는 ''삼진아웃제''를 도입,과감히 퇴출시킬 방침이다.

펀드선택시 기준이 될 수 있는 ''펀드등급제''도 시행한다.

한동직 대한투신운용 사장은 "이른 시일내에 채권형펀드의 운용내역도 인터넷상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