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수 외환은행 부행장은 25일 "현대측이 지난 6월 중순 당초 발표했던 자구계획안 이외에 추가 자구안을 제출했으며, 이 금액은 총 8800억원 정도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 부행장은 "알려진대로 추가 자구안에는 광화문사옥(700억원) 매각을 포함해 미분양상가 매각대금 1000억원, 보유 부동산을 토지공사에 명의신탁 형태로 매각하고, 서산농장을 활용해 2000억원 정도를 조달하는 방안등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달말까지 현대건설에 돌아 올 자금은 약 1000억원 정도"라며 "건설측이 자구계획으로 발표했던 보유 유가증권을 매각하고 있기 때문에 금융권이 일부만 연장해주면 상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행장은 "어제(24일) 현대건설이 1000억원 정도를 자체 자금으로 상환한 것도 보유 유가증권을 긴급히 처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외환은행은 현대건설이 발행한 회사채와 기업어음(CP)의 신용등급이 투자부적격으로 떨어진 가운데 24일 만기도래한 현대건설 CP 1090억원중 100억원을 재매입(리볼빙)해준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 관계자는 25일 "전날 만기가 돌아온 현대건설 CP 1090억원 가운데 100억원은 리볼빙하고 나머지 990억원은 현대건설이 해결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