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판용) 현대그룹의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은 24일 한국기업평가(한기평)가 현대계열사들의 신용등급을 무더기 하향조정한 것과 관련, 현대그룹의 자금사정이 악화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현대의 유동성위기에 시발이 됐던 현대건설을 비롯해 현대계열사들의 자금사정이 요즘 나빠졌다고 볼 만한 징후를 찾기 어렵다"면서 "유동성에 여유가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현대건설을 비롯한 계열사들의 당좌대월한도 소진율은 50%대로 최근에 높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현대건설이 발행한 1천억원의 기업어음(CP)이 만기가 돌아왔으나 모두 결제했다고 말했다.

김준현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