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은 한국전력의 일부 직원들이 자금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벤처기업으로부터 싼값에 주식을 받은 혐의에 대해 특별감사를 벌이고 있다.

이는 그동안 소문으로 떠돌던 벤처주식 상납 의혹이 구체화된 첫번째 사례로 국무총리실과 감사원은 이같은 의혹이 다른 정부부처나 기관에도 일반화돼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관계(官界)와 벤처업계의 파문이 예상된다.

정부 관계자는 23일 "전력선으로 통신할 수 있는 모뎀을 개발한 벤처기업 기인텔레콤의 관계회사인 기인시스템이 주식을 시세보다 싼 값에 발행해 한국전력 직원들에게 넘긴 혐의에 대해 감사원이 정책자금지원의 대가성 여부를 놓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감사원은 한전 직원들이 기인텔레콤과 기인시스템을 자금지원 대상 유망벤처로 지정하는 과정에서 증자에 참여할 권리를 부여받았는지를 집중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인텔레콤은 전력선을 이용해 2Mbps급의 고속통신을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회사로 산업자원부로부터 총 2백억원의 예산이 배정된 10Mbps급의 저압전력선통신 기술개발 프로젝트 주관기관으로 올해초 선정됐다.

이기원 기인텔레콤 사장은 이에대해 "작년말 기인시스템이 액면가의 3배인 주당 3만원에 13억원을 증자하는 과정에서 일부 한전 직원들이 주식을 산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엔젤클럽이 중심이 돼 투자자를 유치했기 때문에 직접 관여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감사원은 "아직은 첩보수집 차원에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현재 국무총리실에서 공무원의 주식투자와 관련된 종합 감사 계획을 마련중이어서 총리실 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감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택.김병일 기자 idnt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