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투신증권과의 합병설로 하한가를 기록했다.

삼성투신증권과 합병할 경우 부실을 떠안게 될까봐 투자자들이 우려한 결과다.

삼성증권이 가격제한폭까지 떨어진 것은 지난5월17일 이후 처음이다.

삼성증권의 하한가 추락은 현대그룹의 신용등급 하향조정과 함께 증권주를 큰폭으로 떨어뜨린 요인으로 꼽혔다.

한편 이 회사 주식은 삼성증권 창구를 통해 대량매도돼 내부정보의 유출설이 나오기도 했다.

삼성증권은 "삼성투신증권과 합병을 검토중이며 추후 결정되는대로 재공시 하겠다"고 24일 공시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 등록된 삼성투신증권은 6.5% 상승해 대조를 보였다.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