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시장의 시계가 불투명한 가운데 LG투자증권이 한통프리텔 한솔엠닷컴 나모인터랙티브 등 이른바 "코스닥의 유명주"를 중심으로 30개 종목을 유망종목으로 선정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대해 이름이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중소형주들만 급등하는 요즘 상황에서 "코스닥 블루칩" 중심의 LG증권 추천이 나오자 고개를 갸우뚱거리는 애널리스트도 적지 않다.

LG투자증권은 24일 올 하반기 코스닥기업의 주가를 좌우할 수 있는 주요변수로 영업이익 증가율과 테마주 형성 가능성을 꼽았다.

이에따라 IMT-2000 무선인터넷 M&A 등이 주가 상승 테마주로 부각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LG투자증권은 이런 테마에 맞추어 가로수닷컴, 나모인터랙티브, 버추얼텍, 비테크놀러지, 비트컴퓨터, 엔씨소프트, 옥션, 이네트, 퓨쳐시스템 등 수익구조가 확실한 인터넷기업에 대한 투자가 유망하다고 진단했다.

또 나리지온, 심텍, 아토, 주성엔지니어링, 태산엘시디 등 반도체 관련주는 반도체 경기의 호황에 힘입어 영업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추정됐다.

IMT-2000 수혜주로는 기산텔레콤, 삼보정보통신, 세원텔레콤, 에이스테크놀로지, KMW, 텔슨전자, 한통프리텔, 한솔엠닷컴 등을 꼽았다.

쌍용정보통신, 인성정보 등 네트워크 관련주와 CJ39쇼핑, LG홈쇼핑, SBS, 휴맥스 등 방송관련주는 네트워크 및 광고 시장 활성화의 수혜주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밖에 무한기술투자와 유니와이드테크놀러지 등이 유망종목으로 선발됐지만 과연 LG투자증권의 예측이 적중할지는 두고 볼 일이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