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카드 지분을 매각해 새로운 사업에 진출한다는 루머가 돌고 있다.

최근 공모한 코스닥 등록기업중 국민카드가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히면서 이런 소문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조성신 국민은행 IR팀장은 이에 대해 "카드업과 은행업은 상호 시너지 효과가 크다는 점에서 안정적인 지분확보는 필수적"이라며 "모회사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하기 위해서라도 지분매각은 검토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국민카드지분 74%(5천4백만주)를 보유중이며 매입단가는 주당 5천원이다.

국민카드의 주가가 현재 2만5천원을 웃돌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평가이익은 1조원을 넘어선 상태다.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