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가 고수익을 유지하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다층인쇄회로기판의 수급안정으로 목표주가는 10만2천원으로 평가되며 투자의견은 여전히 "매수(buy)"라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ING베어링은 최근 아시아관련 보고서에서 "삼성전기는 향후 소자산업시장이 공급과잉상태에 있는 데다 앞으로 수년동안은 고수익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에 직면해 있다"며 "그러나 디지털 방송이라는 새로운 조류로 인해 삼성전기의 주요 생산제품인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와 다층인쇄회로기판(MLB)의 수요와 공급이 안정적인 균형을 유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ING베어링은 또 "삼성전기는 저부가가치부문을 고부가가치쪽으로 전환함으로써 순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매수추천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명수 기자 m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