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증권 현대증권 대우증권 등이 중견.중소기업의 B등급 회사채를 묶어 발행하는 프라이머리 CBO(채권담보부채권)를 다음달 초순에 발행한다.

금융감독원은 24일 회사채 부분보증으로 신용을 보강한 프라이머리 CBO 2조5천5백억원어치가 다음달 초순 발행되며 이를 인수하기 위해 은행 보험들이 예치키로한 채권전용펀드 10조원중 5조원을 이달말까지 예치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