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정보통신에 이어 LG전자 주총에서도 합병 안건이 통과됐다.

LG전자는 22일 오전 여의도 LG트윈빌딩에서 임시주총을 열고 LG정보통신과의 합병을 주주들로부터 승인받았다.

이날 주총에서는 총 의결주식수 1억7백여만주 가운데 6천여만주가 투표에 참가했으며 이중 5천6백여만주가 찬성해 52.6%의 찬성률로 합병안이 통과됐다.

LG전자와 정보통신의 통합법인은 오는 9월1일 자본금 8천7백11억원,매출액 16조원,자산 12조원의 거대 전자.정보통신업체로 새롭게 출범하게 된다.

구자홍 LG전자 대표이사는 "통합법인은 두 회사의 디지털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을 적극 공략해 세계적인 전자.정보통신업체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기업 가치를 극대화시켜 주주에게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는 통합법인의 주식가치를 높이기 위해 LG전자가 보유하고 있는 LG정보통신 8백37만여주를 전량 소각할 방침이다.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