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주식 발행시장인 공모주 시장이 대혼란 상태에 빠져들었다.

코스닥 공모(상장)를 추진해온 기업과 기관투자가들이 상장주식 가격(공모가) 결정과정에서 심하게 마찰을 빚어 금융감독원까지 개입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23일 금감원과 증권업계에 따르면 이번주 공모주 청약을 실시한 예정인 12개 기업중 오리엔텍과 서울제약의 수요예측(기관투자자 대상 예비청약) 결과가 사실상 번복됐다.

오리엔텍의 상장주간사를 맡은 신한증권은 수요예측에서 한투 대투 현투 등 3대 투신사의 참가를 배제했다.

신한증권 기업금융팀장은 3대 투신사를 배제한데 대해 "신청물량이 많은 3대 투신사의 저가 신청을 포함시키면 다른 증권회사에 공모주를 단 한주도 배정할 수 없어 공모주 청약 자체가 엉망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제약 상장의 주간사를 맡은 메리츠증권도 3대 투신의 수요예측 참여를 무효화시켜 공모가를 대폭 끌어 올렸다.

증권전문가들은 예비청약에서 최대 신청자가 탈락함으로써 이론적으로는 시장 가격이 왜곡되는 상황이 전개된 것으로 해석, 주간사 증권사가 금감원에 사전 통지를 하고 묵인 아래 "고육지책"을 쓴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앞서 지난주 코스닥공모 기업들은 투신 3사가 담합해 공모가를 인위적으로 끌어내리고 있다고 주장, 금감원이 투신업계를 대상으로 담합 여부를 조사하기까지 했다.

대신증권 기업금융팀 관계자는 "코스닥의 주가 하락 파장이 발행시장(공모주 시장)으로 본격적으로 번져 기업과 투자자인 기관투자가사이에 서로 이해다툼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손성태.임상택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