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포항제철 지분 6.84%에 대한 해외 매각작업이 9월 이후 착수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자원부는 포철 지분 매각 작업이 본격적인 휴가철 등 외적 요인 때문에 7~8월에 이뤄지기는 힘들다며 매각 절차가 진행되려면 9월에는 접어들어야 할 것으로판단된다고 13일 밝혔다.

산자부 고위 관계자는 "연례적으로 7~8월에는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주식예탁증서(DR) 발행 등을 통한 지분 매각 작업은 거의 이뤄지지 않는다"며 "만족할 만한 매각 가격의 수준과 추이를 충분히 감안해야 하겠지만 당분간 매각 절차를 밟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비교적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시기를 적절히 선택해야 한다"며 "하한기는 벗어나야 매각 일정을 구체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포철은 지분 3%에 상당하는 자사주를 지난달 매입했으며 관련 규정에 따라주주 총회 의결을 거쳐 소각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김수언 기자 soo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