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이 시가총액을 뛰어넘는 평가차익이 기대되는 등 자산가치에 비해 매우 저평가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1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자본금(3백44억원)과 맞먹은 3백2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세아제강은 투자목적으로 보유중인 LG텔레콤 GNG네트웍스 주식으로 막대한 평가차익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아제강은 LG텔레콤 3백60만주를 갖고 있다.

취득가는 주당 5천8백원.LG텔레콤의 장외시세가 2만9천원이며 조만간 코스닥시장에 직등록돼 이 가격대만 유지되더라도 8백35억원의 매각차익이 발생한다.

이는 세아제강의 시가총액(7백30억원)보다 높은 금액이다.

세아제강은 또 취득가 1만1천5백원에 GNG네크웍스 2백50만주를 보유하고 있다.

장외시세가 1만9천원인 점을 감안하면 1백80억원을 평가이익을 누리고 있다.

이에 대해 동원증권 관계자는 "실적과 자산가치를 고려할 경우 대표적인 낙폭과대 우량주"라고 평가했다.

세아제강 관계자는 올 상반기 결산을 가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동기에 비해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