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오전 11시45분~12시12분 백화원 영빈관 접견실에서 나눈 상봉을 겸한 1차 정상회담 대화중에서

<> 자랑을 앞세우지 않고 섭섭지 않게 해드리겠습니다.

외국수반도 환영하는데 동방예의지국이라는 도덕을 갖고 있습니다.

김 대통령의 방북길을 환영 안할 아무 이유가 없습니다.

예절을 지킵니다.

동방예의지국을 자랑하고 파서 인민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김 대통령의 용감한 방북에 대해 인민들이 용감하게 뛰쳐나왔습니다.

<> 그저께 삼방송을 통해 연못동에서 영빈관까지 (김 대통령의) 행로를 알려주니까 여자들이 명절 때처럼 고운 옷들을 입고 나왔습니다.

6월 13일은 역사에 당당히 기록될 날입니다.

<> 주석님께서 생존했다면(백화원 영빈관까지 오는 승용차 좌석에) 주석님이 앉아 대통령을 영접했을 것입니다.

서거전까지 그게 소원이셨습니다.

(94년에) 김영삼 대통령과 회담을 한다고 했을 때 많이 요구를 했다고 합니다.

유엔에까지 자료를 부탁해 가져 왔는데 그때 김영삼 대통령과 다정다심한게 있었다면, 직통전화 한 통화면 자료를 다 줬을 텐데.

이번에는 좋은 전례를 남겼습니다.

이에 따라 모든 관계를 해결할 것으로 확신합니다.


[] 14일 오후 3시 백화원 영빈관에서 나눈 2차 정상회담 대화중에서

<> 약속한 대로 찾아뵙는게 좋습니다.

암만 대우 잘해도 제집보다 못하다는 말이 있지 않습니까.

오늘 일정이 아침부터 긴장되게 했습니다.

<> 해장에 냉면을 급하게 잡수시면 원래 국수가 맛이 없어집니다.

앞으로 시간을 여유를 좀 많이 가지시고 천천히 잡수십시오.

<> 지금 평양시민들은 대단히 흥분상태에 있습니다.

대통령께서 용단을 내려 이렇게 직접 방문해 주시니.

(김 대통령을) 뜨겁게 맞이한다고 했는데 그래도 인사가 제대로 잘 됐는지 모르겠습니다.

<> 저도 어제 밤늦게까지 TV나 방송을 봤는데 남쪽 인민들도 아마 다 환영의 분위기고.

특별 실향민, 탈북자들이 눈물을 흘리며 이번 기회에 평양가는 길이 더 빨라지지 않겠는가 하는 말을 하는데.(옆에 앉은 김용순 위원장에게) 실제로 우는 장면이 나오더라니까.

<> 제가 무슨 큰 존재라도 됩니까.

(공항간 것은) 인사로 한 것 뿐인데.

그리고 아마 적들은...외신들...아마 구라파 사람들은 자꾸 뭐라 그러냐면 왜 은둔생활 하나, 처음 나타났다고 하면서 은둔생활 청산하라고 그럽니다.(김 대통령 웃음).

나는 그전에도 중국, 인도네시아도 비공개로 갔었는데 나보고 은둔생활한다고 하는데 그래도 대통령이 오셔서 은둔에서 해방됐다.
(전원 웃음).

그런말 들어도 좋아요.

뭐 모르게 했으니까.(전원 웃음)

<> 지금(지난번에) 중국갔더니 김치가 나오는데 한국식 김치가 나와서 남쪽 사람들 큰일 났다고 생각했습니다.

남쪽 사람들이 김치를 (세계에서) 소문나게 하고 다시 일본에서 기무치라고 하는데 북조선 김치가 없어요.

남조선 김치는 좀 짜고 북조선김치는 물이 많이 들어가는 차이가 있어요.


[] 14일 오후 목란관의 만찬장 옆에 대형 병풍으로 가려진 휴게실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나눈 대화중에서

<> 김 대통령께서 백두산에 한번 올라가셔야 합니다.

제가 한라산에 한번 가보고요.

금강산은 자동차로 못 올라갑니다.

젊은이들이 금강산에 삭도(케이블 카)를 만들자고 하는데 반대했습니다.

늙은 사람들이 얼마나 된다고 자연환경을 훼손하느냐 반대했지요.

백두산 천지만은 삭도를 냈습니다.

파괴될 것도 없어서입니다.

<> 금강산 못지 않는 칠보산을 자랑 좀 해야겠습니다.

4번 갔다 왔는데 아직도 채개발이 되지 않았으며 금강산처럼 바다를 끼고 있어 절경입니다.

중국사람들이 자기네가 관광지로 개발하자고 요구하고 있지만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 14일 오후 목란관 만찬장에서 나눈 대화중에서

<> (이희호 여사가 헤드테이불이 아닌 앞쪽 일반 참석자 테이블에 앉아있는 모습을 보고) 이산가족이 되면 안됩니다.

<> 그전에 남쪽 사람들한테 들은 얘기인데 주암산 물로 담근 문배술이 맛있고 주암산 물이 아니면 맛이 없다고 들었다.

주암산 물로 빚어야 진짜 문배술이다.


[] 14일 오후 9시50분 남북공동선언문에 대한 막판 절충이 성공적으로 끝난뒤 김대통령, 남측 수행원들과 축배를 들면서

<> 내가 (사진촬영을 위해) 연단에 두번 나갔으니 출연료를 받아야 되겠다.


[] 14일 오후 만찬이 끝난 후 승용차에 오르기 전 남북한 일행들에게

<> 내가 얼마전 칸영화제에 남측에서 출품한 `춘향뎐"이 본선에 올랐다는 얘기를들었는데 처음에는 `전"자를 `뎐"자로 잘못 쓴줄 알았는데 나중에 보니 `뎐"이 맞더라.

남쪽에서 그렇게 써왔는데 어떻게 하느냐.


[] 15일 낮 고별오찬장

<> 술 실력이야 어떻게 되서 자꾸 나한테...

(14일 만찬과 관련한 언론보도를 보니) 김 대통령이 술 마시는 것에 대해서는 말이 전혀 없고 역시 김정일 위원장의 술 실력이 낫다는 말만 하더라.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