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한국종금을 회생시키기로 방침을 정함에 따라 종금주 강세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그러나 하나은행에 대한 영향은 유동적일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증권전문가들은 8일 정부가 유동성부족상태에 빠진 한국종금을 살리기로 원칙을 정한 것은 종금사에 대한 추가 퇴출이 없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해석했다.

이에따라 그동안 유동성부족과 추가 영업정지설로 주가탄력성이 떨어졌던 종금사들이 단기적으로 강세를 띨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이날 증시에서는 동양 중앙 금호 한국 한불 아세아 울산 리젠트 영남등 모든 종금주가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구경회 메리츠증권 연구위원은 "이번 조치는 정부가 종금사를 퇴출시키기 보다는 은행과 합병하는 식으로 정리할 방침을 정한 것으로 해석돼 주가 강세가 예상된다"며 "그러나 종금사의 기업가치가 변한 것이 없는 만큼 단기적 효과에 그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은행의 경우 한국종금 회생방안에 따라 주가에 대한 영향이 결정될 전망이다.

만일 정부가 한국종금이 나라종금에 물린 1천9백억원을 완전히 해결해 주면 하나은행의 부담이 완화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상당한 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구 연구위원은 "하나은행의 발목을 잡았던 한국종금 문제가 해결됐다는것은 하나은행 주가에 호재이지만 그 방법을 주시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