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는 공정거래법상 현대의 계열주를 현대건설로 변경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 구조조정위원회 관계자는 "정주영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이 주요 계열사 이사직을 사퇴함에따라 공정거래법상의 계열주를 현대건설로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는 또 내주중 현대건설,현대전자 등 계열사별로 이사회를 열어 정주영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의 사임으로 공백이 된 이사직 충원문제를 의결토록 할 방침이다.

두 회장의 사직으로 현대건설은 집행이사 2명, 사외이사 4명,현대전자는 집행 3명,사외 4명으로 사외이사의 구성비율이 높아졌다.

구조조정위원회 관계자는 "현대건설의 경우 집행이사 숫자가 부족해 충원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나 현대전자는 경영에 큰 하자가 없는 한 현 이사진을 그대로 유지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현대는 이와함께 각 계열사별로 국제적인 감각을 갖춘 외부 전문경영인을 적극 영입하되 필요할 경우 외국인 전문경영인 영입도 추진하라고 계열사에 권고했다.

또한 경영진을 감시,문책하는 기능을 갖춘 인사소위원회를 이사회내에 조기 설치토록 했다.

사외이사가 50%이상 참여하는 인사소위원회가 각 계열사별로 설치될 경우 임원급 이상에 대한 후속 인사조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희수 기자 m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