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말 미국증시에서 재미있는 현상이 나타났다.

실업률이 높아지는 등 실물경기가 후퇴하는 조짐을 보였음에도 주가는 급등했다.

시장이 주목한 것은 실물적 요인이 아니라 금융적 요인이었다.

지속돼 온 금리인상이 막바지 국면에 이르렀다는 판단이 장세를 좌우했다.

실물적 요인과 금융적 요인 가운데 어느 열차를 타느냐 하는 것은 논리가 아니라 시장의 선택에 속하는 영역이다.

천의 얼굴을 가진 그런 시장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길은 시장이 가자는 방향으로 따라가는 것이다.

주군을 따르는 수행원이 주군의 행보를 지나치게 예단하려 들면 목이 달아나는 수가 있다.

허정구 기자 hu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