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우량주,실적대비 낙폭과대주,M&A 유망주 등이 6월중 투자유망한 것으로 분석됐다.

31일 대한투신과 한국투신은 각각 "6월 투자유망종목"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대부분의 악재가 노출됐다는 점을 들어 다음달에는 증시가 반등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대한투신은 <>시장 반등시 지수상승을 견인할 대형우량주 <>성장성에 비해 낙폭이 과도한 IT관련주 <>실적대비 저평가주 등이 다음달중 투자유망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대형우량주로는 삼성전자 SK텔레콤 등 6개,낙폭과대주로는 성미전자 콤텍시스템 등 6개,실적에 비해 낙폭이 큰 종목으로는 롯데칠성 제일모직 등 9개가 선정됐다.

한국투신도 역시 낙폭이 큰 우량주를 지목했고 이외에 기관투자가를 통한 적대적 M&A가 최근 검토되고 있다는 점에서 기업합병 가능성이 높은 종목에도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M&A가능성이 높은 기업은 <>대주주 지분이 30%이하이고 <>"싯가총액"이 자본총계에서 무형자산 매출채권 등을 제외한 "수정순자산"보다 낮은 종목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해당하는 종목으로는 메디슨 영원무역 혜인 광동제약 등이 언급됐다.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