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나화장품의 신용등급이 두단계 상승했다.

코리아나화장품은 14일 한국신용정보가 무보증회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A-로 두단계 상향조정했다고 발표했다.

코리아나화장품은 자체기술력및 기술제휴를 기반으로 업계 평균을 웃도는 외형신장세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또 시장점유율이 확대되고 있는데다 고부가가치 기능성 화장품의 매출증가로 수익구조가 개선되고 있다는 대목도 신용등급 상승에 기여했다.

코리아나화장품 관계자는 "차입규모(1백억원)를 크게 웃도는 유동성(7백23억원), 원리금 상환능력, 재무안정성 등을 감안할 때 높은 신용등급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성근 기자 truth@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