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3천억원을 잡아라"

포항제철의 퇴직금 중간정산을 앞두고 투자신탁 은행 보험등 금융기관의 자금 유치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포철은 오는 6월부터 전직원을 대상으로 1조3천억규모의 퇴직금 중간정산을 실시한다.

일단 6월중 8천억원을 지급하고 5천억원은 1년뒤 지급된다.

금융기관들은 포철 특수를 겨냥,벌써부터 대응책을 마련중이다.

특히 최근 자금이탈이 지속되고 있는 대형 투신사들은 포철 직원을 겨냥한 특별전단을 만드는 등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한국투신의 경우 포항지점으로 본사 영업부 직원을 파견할 예정이다.

한 관계자는 "포철 직원의 퇴직금이 어디로 몰리느냐에 따라 해당 금융기관의 신뢰성이 차별화되는 만큼 자금유치전에 전력을 다할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