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2003년 국제증권위원회기구(IOSCO) 연차총회를 서울로 유치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IOSCO는 은행의 바젤위원회, 보험의 국제보험감독관협의회(IAIS)와 함께 세계 3대 금융감독기구로 꼽힌다.

금감원은 김종창 부원장과 오갑수 부원장보가 오는 13일부터 6일간 호주 시드니에서 열리는 IOSCO 연차총회에 참석, 2003년 연차총회의 서울유치를 제안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는 전세계 1백여개국, 6백여명의 증권감독당국 임직원들이 참석해 "증권산업 국제화에 대응한 국제규범의 제정"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벌이게 된다.

한국에선 김 부원장이 "한국의 경제개혁 및 증권산업 현황"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전세계 증권 감독당국이 모이는 IOSCO(International Organization of Sexurities Commissions)총회를 유치하면 서울이 동북아 금융중심지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금감원은 기대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IOSCO회의 규모를 감안할 때 총회 유치에 성공할 경우 단순히 금융분야 뿐만아니라 관광수지에도 커다란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명수 기자 may@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