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의 조정기가 길어짐에 따라 지난달 주식관련 자금이 올들어 처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경제연구소는 11일 `최근 자금이동 동향의 특징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주식형 수익증권,단위형 금전신탁,뮤추얼펀드,고객예탁금 등 주식에 관련된 자금의 4월중 총규모가 전달에 비해 4조9천4백81억원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사실상 채권형 펀드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주식형 펀드로 계산되고 있는 하이일드펀드와 CBO펀드의 수탁고를 주식관련자금에서 제외할 경우에는 감소규모가 7조9천4백26억원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대신경제연구소는 지난달 대규모의 단위형 금전신탁이 만기가 도래,자금이 빠져나갔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상당량의 돈이 주식시장을 이탈한 것만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은행예금은 지난 한달동안 15조9백25억원 늘어나 4월말 현재 잔액이 3백41조8백87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연구소의 한 관계자는 "주가와 금리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시중자금이 은행으로 대거 유입되고 있다"며 "투신권에 대한 구조조정이 가시화되고 구조조정의 긍정적 효과에 대한 기대감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자금유출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간접투자자금의 감소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여 현재 주식시장의 수급 불균형이 해소되는데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재석 기자 yagoo@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