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충전기 제조업체인 시스컴의 해외 전환사채(CB) 발행이 세번째 연기됐다.

증시침체 때문이기도 하지만 세번이나 미뤄짐에 따라 발행사와 주간사 증권사의 신뢰도가 손상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4일 시스컴은 제1회 해외 CB 청약일을 5월2일에서 5월25일로 연기한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 회사는 당초 지난 4월10일 2천만달러어치의 CB를 발행할 예정이었으나 증시상황을 이유로 청약일을 두차례 연기한 적이 있다.

심희원 시스컴 관리부장은 "국내외 증시의 약세로 홍콩 발행시장에서 한국물에 대한 수요가 위축돼 2일 청약에 들어온 자금이 9백60만달러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심 부장은 또 "외자유치 금액이 공시금액의 50% 미만이면 불성실공시 법인으로 지정된다는 점도 연기사유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주간사 증권사인 한양증권의 발행능력도 의문시되고 있다.

D증권 국제금융팀 관계자는 "한국기업을 잘 알지 못하는 해외 투자자들에 브로커 역할을 하는 주간사 증권사의 인지도나 발행능력은 더할나위 없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CB 발행이 차질을 빚게 됨에 따라 전자회로판칩 마운트설비인 SMT기계의 도입을 늦추지고 생산계획에도 다소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심 부장은 말했다.

하지만 코스닥등록(상장)전 일반공모로 조달한 50억원과 공모증자로 조달한 62억원 등 총 1백12억원의 유동자금을 보유하고 있어 당장 자금난은 없다고 심 부장은 강조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