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최근 불안한 상황을 보이고 있는 주식시장의 안정을 위해 업계의 건의사항을 듣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민주당 이재정 정책위의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증권거래소를 방문,증시안정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이날 박창배 증권거래소이사장 등은 모든 근로자에 대해 총급여의 30%까지 증권저축을 허용하고,주식매입자금에 대한 소득공제,1년이상 주식장기 보유자 배당소득에 대한 10% 우대세율 확대 적용 등을 건의했다.

또 <>뮤추얼펀드 만기 연장 <>사모 뮤추얼펀드 허용 <>액면가 이하 종목매매시 증권거래세 면제 <>분기 배당제 도입 <>배당금 지급액 손비 인정 등의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의장은 이에 대해 "국내 주식시장이 폭락한 데 국내 요인은 없다"며 "정부와 여당은 장기적 안목에서 당정협의를 통해 자본시장 육성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김미리 기자 mir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