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충격으로 급락한 주가는 급반등한다"는 증시격언을 다시 한번 연상시키는 장세흐름이다.

주가가 가진 특성 중에 그런 속성이 있기 때문이다.

경제가 망하지 않는 한 이 격언은 쓸모가 있다.

주가가 점점 낙폭을 만회해가자 사람들의 관심은 다음 행보로 쏠린다.

상승종목도 선별화될 조짐을 보인다.

여전히 미국주가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니 예단하기가 어렵다.

그러나 낙폭을 만회하는 과정에서 보인 상승탄력은 종목별로 다르다.

시장에서 꼽는 미인주는 남보다 덜내리고 남보다 많이 오르는 종목이다.

1분기 기업실적이 속속 발표되고 있다.

속살이 꽉 찬 종목이 눈길을 붙잡는다.

허정구 기자 huhu@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