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은 19일 미국 신용평가기관인 S&P(스탠더드&푸어스)으로부터 신용평가를 받은 결과 단기신용등급이 C에서 B로 상향조정됐다고 발표했다.

S&P는 외환은행이 자금조달 측면에서 기업의존도를 낮추고 자산건전성을 개선한데다 국가신인도가 향상돼 신용등급을 높였다고 외환은행은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