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기금이 보유 주식을 기관투자자들에게 빌려주기로 해 주식 대차거래가 활발해질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2일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를 열어 국민연금기금 투자대상에 대차거래를 포함시켰다고 발표했다.

주식대차란 수수료를 받고 일정기간동안 주식을 빌려주는 것을 말한다.

국민연금기금은 장기보유하고 있는 상장주식에 대해 보유주식의 절반까지 다른 기관투자자에게 빌려주기로 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국내 대차시장은 주식을 빌리려는 수요자는 많지만 빌려주는 공급자가 많지 않은 실정이어서 국민연금의 참가로 대차시장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주식대차시장의 규모는 약 4조원이다.

국민연금기금의 규모는 지난해말 현재 49조6천억원으로 지난 한햇동안 10조원이상 증가했다.

박준동 기자 jdpower@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