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외시장의 간판주식중 하나인 이니시스가 이달말 제3시장에 지정(상장)할 예정이다.

전자상거래 인증 및 보안업체인 이니시스는 13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내년 상반기중 코스닥시장에 등록한다는 목표 아래 우선 이달말 제3시장에 상장하는 것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이니시스는 발행주식수가 8천6백만주(자본금 86억원)나 되는 대형주다.

회사의 내재가치도 뛰어나 최근 현대증권에서 적정주가를 1만8천원(액면가 1백원)선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현재 장외시장에서는 5천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제3시장 관계자들은 유통주식수가 많은 대형우량주가 진입한다는 점에서 제3시장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인지 주목하고 있다.

대주주 지분을 제외한 유통물량이 약 2천만주정도로 추정돼 우선 거래가 활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니시스는 장외시장에서도 매매가 많은 종목으로 손꼽힌다.

이 회사는 지난해 13억원의 매출에 1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올해는 매출 73억원에 순이익 25억원, 내년에는 매출 2백억원에 순익 68억원을 예상하고 있다.

한 제3시장 전문가는 "제3시장이 당초 예상보다 활기를 띠지 못하는 데는 코스닥시장의 하락도 하락이지만 지정업체의 지분분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유통물량이 작다는 것도 큰 이유중 하나"라고 지적하고 "이니시스가 제3시장 주도주로서 역할을 해줄 경우 분위기는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조주현 기자 forest@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