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증권시장(주)은 지진 화재 등 예기치못한 재해에도 매매체결이 가능하도록 하반기중 매매체결 백업(Backup)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코스닥증권시장(주)은 이를 위해 한국증권전산의 백업센터를 백업시스템 설치장소로 지정하고 한국증권전산과 운용계약체결을 추진중이다.

백업시스템은 재해발생전에는 다른 업무용으로 활용하고 재해발생시에 가동되는 핫사이트(Hot Site) 방식이다.

재해가 발생하더라도 수분이내에 매매체결이 가능해진다.

조성근 기자 truth@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