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말 각 예측기관에서는 2000년의 화두는 정보통신업종이며 주가상승여력이 가장 높은 업종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주가는 오히려 반대로 움직이며 대부분의 업체들이 99년말의 종가수준을 넘지 못하고 있다.

최근에는 주도주로서의 성격도 퇴색해 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그러면 정보통신업체들의 주가운명은 끝난 것일까?

단연코 그렇지는 않다.

다만 지금은 증권시장으로 들어오는 자금들이 제한적이다 보니 99년에 지나치게 시세를 내었던 정보통신주들보다는 반도체관련 주식들로 매기가 몰리고 있을 뿐이다.

정보통신관련 업체들의 주가는 중반기이후로 갈수록 99년말 처럼 동반 상승하는 것보다는 각 업체별로 주가의 등락이 달리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 배경으로 작용할 수있는 요인은 대략 세가지를 꼽을 수 있다.

첫째는 기업인수합병(M&A) 가능성이다.

둘째는 최근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무선인터넷관련 사업에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의 보유 유무다.

셋째로는 통신서비스업체들의 투자확대에 따라 통신장비업체로서 직접적인 수혜를 받는가 하는 점도 주가차별화에 큰 영향을 줄 것이다.

M&A의 경우는 IMT-2000사업자 선정과 관련한 한솔엠닷컴의 진로와 LG정보통신의 맥슨전자 인수건이 업계의 최대이슈다.

한솔엠닷컴은 한국통신과 LG그룹이 지분을 확보하기 위해 상호 경쟁중이다.

한솔측 입장에서는 지분 및 경영권프리미엄을 최대한 높은 가격에 매각할려고 노력할 것이다.

맥슨전자의 경우 우선협상대상이 LG정보통신으로 확정되었는데 LG 입장에서는 단기간에 GSM방식의 단말기 기술확보라는 측면이 있다.

그러나 얼마나 저렴하게 맥슨전자를 인수해 올 수 있는냐 또 향후 LG그룹내에서 단말기사업부문의 역할분담을 어떻게 하느냐가 LG정보통신과 맥슨전자의 주가를 움직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다.

무선인터넷사업은 현재 SK텔레콤을 위시한 이동통신서비스업체들이 매출확대를 위해 전략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부문이다.

아직은 시장규모가 크지는 않으나 향후 IMT-2000사업과 연계해 볼 때 그 시장규모는 급속히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을 비롯한 이동전화서비스 5개사,삼성전자,LG정보통신과 같은 단말기 및 시스템제공업체,무선인터넷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어 주는 솔루션 제공업체 및 컨텐츠 제공업체 등이 각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솔루션 제공업체들의 경우 코스닥에 등록된다면 높은 주가 상승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초고속인터넷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한국통신,하나로통신,드림라인 등에서는 지속적으로 xDSL방식,B-WLL방식 및 케이블모뎀 등과 같은 다양한 방식을 이용해 통신망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2001년에도 지속될 가능성이 높으며 따라서 관련장비를 납품할 수 있는 성미전자 청호컴퓨터 등과 같은 통신장비업체들도 눈여겨 볼만한 주식으로 판단된다.

조철우 서울증권 투자분석팀 연구위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