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외시장은 코스닥시장의 상승세에 힘입어 거래가 대폭 증가했으나,주가는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코스닥등록 신청업체로만 매수세가 몰려 제3시장 진입예정업체들이 상대적으로 내림세를 나타낸 때문을 풀이된다.

PBI등 장외주식 전문업체에 따르면 쌍용정보통신 이원이디에스 등 코스닥등록신청업체들의 주가가 상승세를 유지했다.

쌍용정보통신은 3천원 오른 10만4천원,이원이디에서는 2천5백원 올라 3만7천원에 달했다.

슈퍼스타소프트웨어도 8천원뛰어 10만5천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건잠머리컴퓨터는 차익매물로 2천5백원 하락한 12만2천5백원에 그쳤다.

조정을 받던 시큐어소프트는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 7천5백원 오른 47만7천5백원에 달했다.

이니시스 아리수인터넷 조선인터넷TV 디킴스기획 해피텔레콤 등은 당초 입장을 바꿔 개장과 동시에 제3시장에 들어가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상황을 봐가면서 진입키로 하면서 주가가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조선인터넷TV만 2천5백원 올랐다.

LG텔레콤은 주가의 조정폭이 컸던데다 한동안 잠잠했던 M&A설이 다시 퍼지면서 대량 매수주문이 늘어났다.

두루넷은 거래가 대폭 증가했으나 주가의 상승폭은 적은 편이었다.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던 닥스클럽이 6천원 하락,6만2천5백원에 거래됐다.

장외시장 전문가들은 "제3시장이 세금문제등으로 거래가 활발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진입을 연기하거나,아예 코스닥시장으로 직접 가겠다는 기업이 증가하고 있다"며 "코스닥시장 등록신청업체들이 당분간 주도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나 거래가 많은 종목들이 두터운 매물벽에 부딪혀 주가의 탄력적인 상승은 당분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조주현 기자 fores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