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을 통해 프로그램을 임대하는 ASP(Application Service Provider)사업을 영위하는 회사에 주목해야 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10일 대우증권은 "급성장이 예상되는 ASP사업"이라는 보고서에서 올 하반기부터 국내에서도 ASP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ASP는 워드프로세서 등 개인용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공급자망관리 고객관계관리 등 기업업무용프로그램을 임대하는 사업이다.

미국에서는 오라클의 비즈니스온라인(BOL)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이미 ASP사업을 하고 있으며 선 인텔 HP 등도 서비스를 준비중이다.

ASP를 준비중인 국내기업으로는 한국통신하이텔 데이콤 한글과컴퓨터 드림라인 등이 있다.

조성근 기자 truth@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