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시장이 세계 주요 증권거래소 가운데 단타매매가 가장 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코스닥증권시장(주)은 국제증권거래소기구(FIDV)에 가입된 50개 세계
주요 증권거래소를 대상으로 연간 싯가총액 회전율([누적 거래대금추정치/
싯가총액] x 100)을 분석한 결과 코스닥이 1천1백8.1%로 세계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는 2위인 미국 나스닥시장의 3백52.2%에 비해 두배 이상 높은 수치다.

연간 싯가총액 회전율이 1천1백8.1%란 것은 1년동안 증시에서 거래된 금액
이 싯가총액의 11배 이상에 달한다는 것을 뜻한다.

하루에도 몇번씩 사고 파는 단타매매가 성행하고 있다는 의미다.

서울 증권거래소도 시가총액 회전율 3백15.9%로 세계 3위를 기록, 한국의
증시 두곳 모두 단타매매가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지난해 시장의 급속한 팽창 <>사이버거래의 활성화에 따른
데이트레이딩(Day Traiding)의 증가 <>외적 환경에 민감한 불안한 시장상황
<>투기적 거래 증가 등이 주된 이유로 분석된다.

코스닥시장은 거래대금에서도 2월 기준으로 8위에 올랐다.

지난해말 14위였던데 비하면 두달도 채 안돼 6단계나 뛰어오르는 급성장을
한 셈이다.

하지만 싯가총액 기준으로 볼 때 코스닥시장은 여전히 지난해말과 같은
세계 32위 수준에 머물렀다.

서울 증권거래소는 거래대금 기준 9위, 싯가총액 기준 21위에 랭크됐다.

전세계 거래소 가운데 싯가총액 1위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거래대금 1위
는 미국 나스닥이 차지했다.

< 조주현 기자 forest@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2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