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이 자사주 매입에 나설 예정이어서 향후 주가가 어떻게 움직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유상부 포항제철 회장은 지난 17일 미국 뉴욕 월도프 아스토리아호텔에서
가진 IR(기업설명회)에서 "자사주 매입등을 통한 주가방어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유 회장은 "그동안 국내외 주주들로부터 주가 방어 요청을 여러차례
받았지만 아직까진 인위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기업가치에
비해 주가가 지나치게 하락해 있다는게 회사측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주식을 매입할수 있는 가용자금 규모는 1조5천억원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증권사의 철강업종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의 심리적 안정을
가져오겠지만 큰폭의 주가상승을 이끌어내긴 어렵지 않겠느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문정업 대신경제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최근 포철 주가하락의 원인을
<>산업은행 지분 매각 일정이 구체화되지 않고 있으며 <>엔화가치의
급락으로 수출경쟁력이 약화됐다는 두가지를 꼽았다.

그는 "포철 주가가 전고점 근처까지 가려면 두가지 변수가 포철에
유리하게 돌아간다는 가정아래 자사주매입을 하는 경우"라고 제한해
말했다.

신윤식 동원경제연구소 과장도 포철 주가는 수급구조가 개선될때만
상승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기관들이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있어 자사주 매입 자체는
재료가 되지 못한다"고 밝혔다.

신 과장은 포철이 주가를 올리려면 <>자사주를 사들여 무상소각하거나
<>외국인 매수세를 불러일으키도록 산업은행 지분 매각 일정을 확정짓는
두 가지 경우라고 제시했다.

< 박준동 기자 jdpower@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