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주가가 하루만에 또 다시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이날 전날보다 4.02포인트 내린 180.54를 기록했다.

그러나 가까스로 심리적 지지선인 180선을 지킴으로써 반등에 대한
기대감은 남겼다.

24일 코스닥지수는 오전 한때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단기급등에 대한
부담감으로 차익매물이 많이 나왔다.

벤처지수 역시 일시적으로 반등하긴 했으나 시간이 갈수록 매물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4.56포인트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종을 제외한 나머지 전 업종이 내렸다.

오른 종목은 상한가 47개를 포함 1백24개를 기록한 반면, 내린 종목은
하한가 32개를 합쳐 1백76개였다.

그러나 오른종목과 내린종목이 비교적 균형을 맞추면서 전일의 급락국면은
다소 진정되는 양상을 보였다.

종목별로는 현대중공업이 막판 매물로 약세로 반전되는 등 지수관련 대형주
들이 일제히 약세를 나타냈다.

벤처기업들은 시간이 갈수록 매물이 쌓여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그러나 재료를 보유한 기업들은 약세장에서도 강한 면목을 보였다.

무상증자 검토공시를 낸 터보테크는 거래대금 1위에 오르며 초강세를
기록했다.

스탠더드텔레콤도 사상 최고거래인 1백50만주를 상회하며 강세였다.

두인전자 한글과컴퓨터등도 거래대금 상위에 올랐다.

이밖에 소예 등 신규등록 3개사는 10일째 상한가 대열에 끼었다.

가교리스사로 자산양도가 확정된 동남리스가 가격제한폭까지 내려앉았다.

불공정매매에 연루된 씨티아이반도체가 이틀째 하한가를 기록했다.

외국인은 11일 연속 순매도했다.

가산전자등 일부 종목만 소폭 순매수한 반면 두인전자 아펙스등을 대량으로
처분했다.

< 김태철 기자 synergy@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25일자 ).